김정은, 정권수립일(9.9절) 맞아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김정은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일’을 맞이해 금수산태양궁전에 안치돼 있는 김일성·김정일을 참배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9일 보도했다.


이날 노동신문은 “김정은 원수님께서는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 작전지휘성원들과 함께 공화국창건 64돐에 즈음하여 9월 9일 0시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으시고 위대한 김일성 대원수님과 김정일 대원수님께 숭고한 경의를 표시하시였다”고 보도했다.


금수산태양궁전에는 최룡해, 현영철, 장성택, 김정각, 리용무, 박도춘 ,현철해, 김원홍 ,오극렬을 비롯한 당중앙군사위원회와 국방위원회, 최고사령부 작전지휘성원들이 함께 참배했다고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리설주가 동행했는지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날 참배에서 김정은은 ‘위대한 김일성 동지와 김정일 동지는 영원히 우리와 함께 계신다’라고 쓰인 꽃바구니를 김일성·김정일 입상에 바쳤으며, 인민무력부 명의의 꽃바구니도 진정됐다.


조선중앙통신은 “참가자들은 김정은 원수님의 주변에 굳게 뭉쳐 총대로 인민 행복의 요람인 사회주의 조국을 목숨 바쳐 사수하며 부강조국건설과 조국통일 주체혁명위업의 완성을 더욱 억세게 싸워나갈 불타는 맹세를 다졌다”고 밝혔다.


한편 8일에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일’ 64돌 경축보고대회가 4.25 문화회관에서 진행됐다.


노동신문에 따르면 이 보고대회에는 김영남, 최영림, 최룡해, 현영철, 김정각, 박도춘, 김국태, 김기남, 최태복, 양형섭, 리용무, 강석주, 현철해, 김원홍, 오극렬, 김양건, 김영일, 문경덕, 곽범기, 주규창, 김창섭, 로두철, 리병삼, 조연준, 김영대, 류미영 등의 인사가 참여했다.


신문은 “백두산절세위인들의 국가건설업적과 위업을 길이 빛내며 위대한 김정은 동지를 수반으로 하는 당중앙위원회의 두리에 굳게 뭉쳐 사회주의강성국가건설과 주체혁명위업의 완성을 위하여 힘차게 싸워나갈 참가자들의 혁명적열정이 차넘치는 가운데 진행됐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