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전쟁 미리 광고하지 않아…싸움준비에 박차”

김정은은 제526대연합부대 지휘부를 방문, “전쟁은 언제 한다고 광고를 내지 않는다는 것을 한시도 잊지 말고 싸움준비완성에 최대의 박차를 가해라”고 말했다.


25일자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정일 최고사령관 추대 기념일(24일)을 맞아 이뤄진 이번 방문에서 김정은은 부대 지휘관과 부대원들에게 이같이 지시했다.


이어 김정은은 “위대한 장군(김정일)을 따라 천만군민이 역사에 유례없는 폭풍우를 뚫고 사회주의수호전과 강성국가건설에서 세기적인 기적과 변형을 창조해온 빛나는 연대기들을 영원히 잊지말자”고 강조했다.
 
김정은이 방문한 526대연합부대는 3군단 소속으로 평안남도 남포시에 사령부를 둔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이 부대가 6·25전쟁 당시 57명의 ‘공화국영웅’을 비롯한 많은 수훈자들을 배출했으며 백두산총대의 사명을 훌륭히 수행하고 있는 부대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군부대 시찰에는 최룡해 총정치국장, 리영길 총참모장, 장정남 인민무력부장, 서홍찬 인민무력부 제1부부장, 김수길 총정치국 조직부국장, 박정천 포병사령관, 박태성 노동당 부부장, 김동화 군 중장 등이 동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