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전자설비공장서 “기술문헌에도 없는것 개발”

북한 김정은이 평양 약전기계공장을 현지지도 했다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3일 전했다. 김정은이 이번에 시찰한 평양 약전(弱電)기계공장에서는 주로 전기통신설비, 전자설비 등에 사용되는 제품들과 여기에 쓰이는 부속품들을 생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김정은이 조립된 약전기계제품들을 주의 깊게 둘러보고 “우리 식의 새롭고 현대적인 약전기계제품을 연구 개발할 데 대한 당의 의도를 높이 받들고 공장의 종업원들이 창조적 열정과 지혜를 합치고 첨단과학기술을 적극 받아들임으로써 새 제품연구개발에서 커다란 성과를 이룩하고 있는 데 대해 기쁨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어 “(김정은은) 평양약전기계공장의 일군들과 과학자, 기술자, 노동자들이 대원수님(김일성, 김정일)들의 유훈을 심장깊이 새기고 해마다 인민경제계획을 지표별로 넘쳐 수행하고 있는데 대하여 높이 평가했다”면서 “모든 문제를 과학기술의 힘으로 풀어나가는 과학기술중시기풍에 대해 만족을 표시했다”고 덧붙였다.


심문에 따르면 김정은은 “약전기계 생산량을 늘리고 질을 끊임없이 개선하며 제품들에 대한 신뢰성을 철저히 담보하기 위한 사업에 깊은 관심을 돌려야 한다”며 “남들이 엄두도 내지 못하는 것을 만들어내겠다는 배짱을 가지고 기성 기술문헌에도 없는 것을 독자적으로 개발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에 대해 신문은 “위대한 수령님(김일성)과 위대한 장군님(김정일)께서 여러 차례나 찾아와 나아갈 앞길을 환히 밝혀주고 걸음걸음 이끌어 준 약전기계공장의 발전역사 속에는 백두산절세위인들의 불멸의 영도업적이 뜨겁게 아로새겨져 있다”고 선전했다.


한편 평양시 만경대구역에 위치한 평양약전기계공장은 미사일 폭약을 만드는 공장으로 알려졌며 북한에는 미사일관련 부품을 만드는 26호공장(자강도 강계시)과 발사체엔진을 생산하는 118호공장(평양시 형제산구역 중계동) 등 최소 4곳 이상의 미사일 제조공장이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날 김정은의 평양 약적기계공장 시찰에는 강관일, 황병서, 홍영칠 당 부부장 등이 동행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