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전용열차로 하노이로 출발”…북한 매체 확인

김정은 평양 출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베트남 하노이로 출발했다고 보도했다. /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북한 매체들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 참석차 전용열차를 타고 하노이로 출발했다고 24일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6시 5분께 김정은 위원장이 “2월 27일부터 28일까지 베트남사회주의공화국 하노이시에서 진행되는 제2차 조미수뇌상봉(북미정상회담)과 (북한-베트남 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을 출발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김 위원장의 평양 출발 소식을 전하며 관련 사진을 내보냈다.

북한 매체들은 지난해 6월 열린 1차 북미정상회담 당시 관련 내용을 일절 보도하지 않다가 회담 하루전인 6월 11일에 김 위원장의 출발(평양)과 도착(싱가포르) 소식을 보도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 26~27일에 진행될 2차 회담까지 많은 시일이 남은데다 김 위원장이 하노이 도착까지도 최소한 이틀은 남아있음에도 북한 매체들이 이례적으로 관련 사실을 빠르게 보도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북한 매체들은 최고지도자와 관련한 동선을 사전에 공개하지 않는다는 기본원칙을 가지고있으나 김 위원장 집권 이후에는 일정이 끝나기 전에도 소식을 전하는 모습도 가끔 보이고 있다.

통신은 이번 방문에는 김영철·리수용·김평해· 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당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동행했다고 밝혔다.

북한 매체들이 김 위원장의 동행자를 밝히면서 부인인 리설주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퍼스트레이디 외교’는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커진 셈이다.

김정은 평양 출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베트남 하노이로 출발했다고 보도했다. /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또한, 통신은 김 위원장이 웬 푸 쫑동지 베트남 주석의 초청에 의해 공식친선방문 하게 됐다며 방문기간 두 나라 최고지도자들의 상봉과 회담이 진행된다고 밝혔다. 그렇지만 통신은 구체적인 공식 친선방문의 기간은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김 위원장이 베트남까지 열차로 갈지, 아니면 할아버지인 김일성처럼 중국 지역에서 항공편을 갈아타고 갈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열차 완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김 위원장이 전용열차로 베트남 하노이까지 간다면 60시간 이상 소요될 것으로 보이며 중간에 중국도시를 방문하지 않는다면 회담 하루전인 26일 베트남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일성은 1958년과 1964년 두 차례의 베트남 방문 당시 모두 평양에서 열차로 베이징까지 이동한 뒤 베이징에서 중국 항공기를 빌려 타고 광저우 등에 들렀다 하노이로 간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이 탄 것으로 추정되는 열차가 지난 23일 오후 9시 30분쯤(현지시간) 북·중 접경지역인 랴오닝성 단둥(丹東)을 지난 것으로 보인다. 본지는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의 열차 이동과 관련한 소식을 전한 바 있다.

김정은 전용열차 단둥 통과한듯…”경찰병력 배치됐다 철수중”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