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전국 공장기업소에 ‘보름치 식량공급’ 지시”

북한 당국이 최근 제7차 노동당 대회를 맞아 전국 공장기업소에 주민들의 보름치 식량공급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김정은이 무리한 건설사업 추진과 강력한 대북 제재로 자금 마련이 여의치 않자, 민심 확보에 필수적인 식량배급에 대한 책임을 기업소에게 전가하고 있는 셈이다. 

그동안 북한은 민족 최대명절로 선전하는 김일성·김정일 생일 때 1주일치 식량을 공급하다 최근 들어 이마저도 중단했다. 보름치 식량 공급 지시는 이례적인 것으로, 김정은이 이번 당 대회를 얼마나 중요한 사안으로 보고 있는지 짐작게 한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4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이번 7차 당 대회를 성과적으로 보장하기 위한 사업으로 주민들의 어려운 식량문제를 해결하라는 지시가 내려왔다”면서 “구체적으로 15일 분을 식량을 반드시 마련해야 한다는 언질도 이어졌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기관장들 속에서 ‘국가에서는 해결해주는 것이 아무것도 없으면서 무조건 보장하라고 내려먹이기만(지시하기만) 하면 문제가 해결되는가’라고 하면서 이번 지시만큼은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반응이 나온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기관장들은 “공장기업소들에 머가 있어야 식량을 보장할 것 아니냐” “위(당국)에서는 아래 실정을 다 알면서 왜 이런 지시를 내리는지 모르겠다”는 불만도 제기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향후 보름치 식량을 공급 못하면 연대적, 당적 책임을 지고 철직당할 가능성까지 언급하면서 압박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에 따라 배급 문제를 어떻게든 처리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이 나오고 있다고 한다.

소식통은 “공급 기준을 직장마다 달리하고 있는데, 가족 모두가 아닌 노동자 본인 것만 공급하는 직장도 있다”면서 “어떤 직장은 1일 450g을 기준(546g 정량)으로 공급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당의 지시를 집행하기 위한 방법으로 직맹(조선직업총동맹)이나 농근맹(조선농업근로자동맹), 여맹(조선민주여성동맹), (김일성사회주의)청년동맹을 비롯한 각 단체 조직들에게 각종 명목으로 돈이나 식량 같은 것을 내라고 했는데, 이런 것을 모아 다시 주민에게 공급해주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결국 이번 7차 당 대회를 맞아 진행되는 식량공급이 북한 당국의 계획대로 결속(완료)된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전적으로 하부 말단 단위 사람들의 고통과 희생으로 얻어낸 성과물 일 것”이라고 소식통은 지적했다.    

이번 당 대회를 기념해서 진행되는 사업에 대한 모든 성과를 김정은에게 집중, 체제 결속을 다지려 하겠지만 보름치 식량공급을 통해서는 북한 주민들의 민심이 김정은에게로 집결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