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적’ 비행장 타격 공군 훈련 직접 지도

북한 노동신문은 20일 김정은이 직접 군(軍) 항공 및 반(反) 항공군의 ‘적’ 비행장 타격 훈련을 강도 높게 실시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날 “이번 훈련은 적 비행장 타격에 인입되는 비행대 역량 할당, 타격순차와 방법, 전투비행사들의 폭격술과 사격술, 각종 항공무장의 성능, 파괴된 비행장 복구능력을 실전환경 속에서 검열, 확정하는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고 소개했다.

이번 훈련에는 공군 ‘근위’ 제1항공 및 반 항공사단, 제5비행사단 소속 추격기, 습격기, 폭격기 연대가 동원됐으며, ‘적군’의 비행장과 지휘소, 활주로를 항공기관포와 항공기 조종로켓으로 사격하고 항공 지뢰로 격파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김정은이 공군 훈련을 직접 지도한 것은 지난 1월 추격기·폭격기 훈련과 공·해군 훈련 시찰에 이어 올해 세 번째다

신문은 “김정은이 감시소에서 ‘적’비행장 타격 임무수행을 위한 항공 및 반항공군사령관의 결심보고를 청취하고 훈련을 시작할 데 대한 명령으로 ‘적’비행장의 정류장, 지휘소, 활주로들에 대한 항공기관포와 항공기 조종로켓사격에 이어 각종 항공지뢰 폭탄투하가 짧은 시간 안에 연속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훈련에는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현영철 인민무력부장, 조경철 군 보위사령관, 리병철 노동당 제1부부장, 홍영칠 당 부부장이 동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