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자주권·안전 위해 중요한 결론 내려”








▲북한 김정은이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를 주재하고 자주권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중요한 결론을 내렸다고 노동신문이 26일 전했다./사진=노동신문 캡처


북한 김정은이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열고 “자주권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중요한 결론을 내렸다”고 노동신문이 26일 전했다.


신문은 이날 “확대회의에서는 조성된 정세의 요구와 인민군대의 현 실태로부터 출발하여 혁명무력의 전투력을 더욱 높이고 나라의 방위력을 백방으로 강화하기 위한 실천적 문제들이 토의 결정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신문은 “회의에서는 조직 문제가 토의됐다”면서 “나라의 자주권과 안전을 굳건히 지키며 당의 선군혁명 위업을 다그치는 데서 지침으로 되는 중요한 결론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이번 회의에 당 중앙군사위원들과 인민군 당 위원회 집행위원들, 군종(軍種), 군단급 단위 지휘성원들이 참석했다고 전하면서도 구체적인 결정 내용과 회의 일시·장소 등은 밝히지 않았다.


김정은 위원장, 최룡해 부위원장 등으로 구성된 당 중앙군사위의 이번 확대회의에서는 군 인사 및 조직개편에 대한 결정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북한은 지난 2월 열린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에서도 “군력 강화에서 일대 전환을 일으킬 데 대한 문제와 조직 문제가 토의됐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북한 매체는 김정은이 “자주권을 지키기 위한 중요한 결론를 내렸다”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지만 9일 후인 12일 핵실험을 전격 강행했다.

전현준 동북아평화협력연구원장은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올초 당중앙군사위 확대회의를 통해선 대내외적인 분위기에서 핵실험쪽으로 갈 것이라는 예상이 가능했지만 이번 확대회의는 예측하기 어렵다”면서 “지금 북한의 행동을 보면 그런(지난 2월 확대회의와 같은) 결정을 했을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전 원장은 “최룡해도 이야기한 것처럼 한반도 평화문제와 관련, 앞으로 군이 당을 중심으로 당의 노선을 잘 따라 가자는 방향에서 결론이 나온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김정은, 최룡해가 모두 나서서 인민생활 향상을 위한 방향으로, 평화 분위기 정착으로 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특구확대나 6·28 방침 구체화 등 경제개선과 관련한 구체화된 정책 등이 나올 수 있다”면서 “이러한 경제 중심의 정책에 군이 불만을 가질 수 있기 때문에 군을 다독이고 지지를 얻으려는 차원일 것”이라고 해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