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자라공장서 ‘대노’ 왜?…“인민생활 관심 선전”

김정은이 자라 양식공장을 방문해 공장 실태를 지적하며 크게 대노(大怒)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9일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우리 인민들에게 약재로만 쓰이던 자라를 먹일 수 있게 됐다고 기뻐하시던 장군님(김정일)의 눈물겨운 사연이 깃들어 있는 공장이 어떻게 이런 한심한 지경에 이르렀는지 억이 막혀 말이 나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정은은 이 공장에서 생산을 정상화하지 못하고 있다는 보고를 받고, 실태를 요해하기(살펴보기)위해 찾아갔다고 통신은 소개했다.

통신이 김정은의 이 같이 공장실태에 대해 대노했다고 전한 것은 이례적인 것으로 김정은이 인민생활 향상에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프로파간다(선전)인 것으로 풀이된다.

김정은은 또 “당에서 민물왕새우를 기르라고 종자를 보냈으나 공장에서는 2년이 지나도록 양식장을 완공하지 못했다”며 “공장 일꾼들의 무능과 굳어진 사고방식, 무책임한 일본새(일하는 태도)의 발로”라고 지적했다.

김정은은 또 공장에 김일성·김정일의 업적을 기리는 ‘혁명사적 교양실’이 준비돼 있지않다는 사실에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위대한 장군님의 업적을 말아먹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한 탈북자는 “당 정책은 옳은데 당일꾼들이 못한다는 것을 보여줌으로써 주민들의 비난을 아래꾼들에게 돌리기 위한 술책”이라면서 “주민생활에 그만큼 관심이 많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주민들은 간부들 선물용 자라농장에 관심이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