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일가 우상화 동상 아닌 인민을 지켜라

당국이 최근 김정은 일가(一家) 우상화 시설물에 대한 경비 강화 지시를 하달했습니다. 사법기관은 ‘교시비와 사적비, 백두산 3대장군(김일성, 김정일, 김정숙)의 영상작품과 유화작품 등 1호 선전물(김정은 일가 선전물)에 불을 밝히고, 적대암해분자들이 쏠라닥질(헐뜯는 짓)을 못하도록 모심사업을 철저히 하라’는 지시를 하루가 멀다하고 내리고 있습니다.

하달된 지시에 따라 각 지역 보안원은 영생탑과 유화사진, 모자이크벽화 등에 대한 야간 순찰을 서고 있습니다. 특히, 평양은 저녁 7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 전체 1호선전물들에 전기가 공급되고 있고 해당지역 보안서 순찰대와 기동대 등 경비인원들이 교대로 순찰을 돌고 있습니다.

물론 당국은 이전에도 김일성, 김정일 생일과 사망한 날, 그리고 설이나 추석 명절 등 민속명절을 전후로 특별경비를 조직하고 김정은 일가 우상화물을 주야(晝夜)로 순찰하며 경비를 서게 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는 국가 주요명절이 아님에도 그것도 일손이 바쁜 추수철에 동상 경비를 강화한 것입니다.

당국의 우상화 물에 경비 강화 조치에 주민들은 ‘나라 사정이 어렵긴 어려운가 보다’, ‘대북 제재에 따라 시장 물가가 요동치는 등 경제사정이 나빠지자 주민들의 시선을 다른 곳으로 돌리기 위한 것 아니냐’며 불만을 터트리고 있습니다.

지금이 어느 시대입니까? 전 세계 사회주의 나라들이 연이어 무너졌습니다. 국가 배급제도는 무너졌고, 장마당을 거점으로 시장경제가 전국을 지배하고 있습니다. 이런 정세를 반영하여 ‘인민을 경제의 주인으로 내세우는 민주주의 시장경제를 경제제도를 개혁하고, 적극적인 개방으로 북중무역을 발전시키라는 것이 시대와 인민의 요구가 되고 있습니다.

최고지도자와 당국은 시대와 인민의 요구를 외면하고 핵개발로 국제사회의 경제제재와 국가 경제위기를 자초하고 있습니다. 경제위기와 인민의 불만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우상화 물에 대한 경비를 강화하는 데 있지 않습니다. 즉시, 인민에 대한 감시를 중단하고 인민들이 자유롭게 경제의 주인이 되어 자유롭게 일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핵개발을 포기하고 나라의 문을 활짝 열어 중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의 무역을 확대해야 합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