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인민 대중기반 확대 위해 신년사 ‘자책’ 연출”

통일부는 2일 김정은이 지난 1일 신년사에서 ‘능력이 따라주지 못해 안타깝다’고 자책한 것을 두고 ‘애민지도자’·인민 친화적 이미지를 확대시키기 위한 연출이라고 평가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어떤 성과가 부진한 데 대한 비난을 완화시키고, 그다음에는 ‘인민을 중시한다’는 인간적 면모를 보임으로써 인민 대중적 기반을 넓혀가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정 대변인은 김정은의 ‘자아비판’과 고개를 숙이는 모습 등이 북한의 최고지도자로서 전례를 찾아보기 힘든 이례적이라는 평가에 대해 “최고지도자와 관련된 부분이기 때문에 (다른 누군가가)건의하기가 상당히 쉽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김정은이 스스로 연출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한편 정 대변인은 김정은이 발표한 신년사 내용에 대해 “전체적으로 볼 때 구체성이 떨어지고 새로운 비전 제시가 없었다”고 총평했다.

정 대변인은 “부분적으로 볼 때 핵과 관련해 핵 강국이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마감단계, 선제공격 능력 등을 언급함으로써 핵 도발을 지속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 대변인은 “내부적으로는 경제전략 5개년 전략을 얘기했지만 구체적인 수치나 내용을 제시하지 못해 기조만 이야기한 것으로 본다”면서 “김정은이 자책까지 한 점을 볼 때 뚜렷한 실적을 이루지 못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북한 신년사의 대남분야와 관련해서는 “우리 정세를 활용해 통전책동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읽을 수 있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신년사를 통해 북한이 ‘통일대회합’ 개최를 제안한 데 대해서는 “지난해부터 나왔던 표현으로, 예전부터 북한이 주장해왔던 제정당단체 연속회의의 변형”이라고 지적하고 “모든 정파들이 다 모여서 회의를 하잔 것인데 일단 통일전선전략의 일환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이 이러한 대화를 제의할 경우 정부 입장에 대해 “기존 입장과 불변”이라며 “이 시점에서 대화란 것은 비핵화 대화가 돼야 한다. 비핵화 대화가 아닌 대화는 진정성을 의심할 수 있기 때문에 비핵화 대화가 우선돼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와관련 정 대변인은 북한 대남선전매체 ‘우리끼리’가 지난달 27~28일 중국 선양에서 남북여성대표자 회의를 개최됐다고 전한 데 대해 “6.15 남측위 여성본부에서 심양 남북여성대표자회의에 접촉신청을 했는데 통일부가 26일 북한의 핵도발 상황에서 민간교류가 부적절하다며 불허한 사항”이라면서 이들이 정부 허가 없이 대북접촉을 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