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이제라도 인권유린 만행 멈추고 인민 편에 서야”

안하무인으로 놀아대는 김정은에게 더 강한 제재조치가 취해졌습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지난 23일, 북한에서 반인도 범죄를 저지르고 있는 사람들을 국제 법정에 세우는 방안을 모색하고 책임 소재를 규명하는 전문가 그룹을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인권유린이 북한 당국에 의해 조직적으로 광범위하게 자행되고 있는 만큼 국제 형사 재판소에 회부하는 등 현실적인 방법을 모색하려면 아무래도 국제법 등을 잘 아는 전문가 집단이 필요하다고 보고 이런 내용이 담긴 유엔인권결의안을 이번에는 특별히 채택한 것입니다.

이번 결의안에 대해 중국, 러시아, 쿠바, 베네수엘라 등이 일부 문제를 제기했지만, 표결 없이 만장일치로 결의안이 채택됐습니다. 그만큼 김정은 정권의 인권 유린이 심각하다고 국제사회가 공감하고 있다는 말입니다.

김정은이 스위스에 파견한 졸개들은 무엇이 두려웠던지 결의안이 채택되는 유엔인권이사회 전체회의에 아예 참석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기껏 스위스 제네바 주재 북한대표부가 성명을 통해 “인권을 정치화하고 이중기준의 극치인 반공화국 ‘인권결의’를 배격한다느니, 북한을 겨냥한 결의 아닌 ‘결의’같은 것에 절대로 구애되지 않는다느니 하면서 허구한 날 똑같은 말로 궁시렁거렸을 뿐입니다.

유엔 인권이사회의 이번 결의는 김정은 정권의 인권유린 만행을 더는 두고 보지 않고, 책임자를 처벌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입니다. 그동안 유엔은 북한 당국을 향해 주민들에 대한 인권탄압을 중단하라고 요구해 왔지만 김정은은 국제사회의 요구를 들은 척도 하지 않아 국제사회가 행동에 나선 것입니다.

이제 김정은에게 붙어 인민들만 못 살게 굴던 악질적인 보위원, 보안원들은 정신 차려야 합니다. 다 망해가는 김정은을 따라가다가 법정에 서서 심판을 받을 것이냐, 아니면 늦었지만 이제라도 인민의 편에 설 것이냐 결정해야 합니다. 말 한 마디 잘못했다고 정치범수용소에 끌어가고 쩍하면 공개총살을 벌여놓고 인민들을 공포로 몰아넣는 만행을 멈춰야 합니다. 이번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채택을 계기로 더 이상 반인도적 범죄가 일어나지 않기를 기대해 봅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