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이번엔 공군부대 시찰…이달 들어 세번째

북한 김정은이 잇따라 동계훈련에 들어간 군부대 시찰에 나서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8일 김정은이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제458군부대를 시찰했다”고 전했다.


김정은이 이달 들어 군부대를 시찰한 것은 지난 1일 호위사령부 산하 군부대와 5일(노동신문 보도) 정찰총국 산하 대남침투 대대 시찰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김정은의 이 같은 행보는 군의 사기진작과 전투력 강화를 독려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정은의 시찰에는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오일정·한광상 노동당 부장, 리병철이 동행했으며 최영호가 이들을 맞았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김정은의 공군 부대 시찰 소식을 전하며 항공 및 반항공군 사령관으로 최영호 항공군 중장을 호명했다.


지난달 28일까지 항공 및 반항공군 사령관으로 호명됐던 리병철은 오일정·한광상에 이어 ‘노동당 중앙위원회 책임일꾼’으로 호명돼 당 부장으로 자리를 옮긴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통신은 김정은은 이 부대에 대해 김일성과 김정일의 ‘업적’이 집대성돼 있다며 “혁명사적교양실을 새로 만들 것”을 지시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통신은 김정은은 비행훈련장, 비행연습 강의실 등을 돌아보며 훈련기재 현대화를 독려했으며 “주체의 비행전법, 빨치산 전법을 연구완성해 비행훈련을 생활화·습성화·체질화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또한 김정은은 전투 비행사들의 공중매복전투훈련을 참관하고 비행기술에 만족감을 표시했으며, 비행사들과 기념사진도 찍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