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은신처 파악·제거 가능한가’ 질의에 한 장관은…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5일 “북한은 주체가 불분명하고 의도파악이 제한되는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국방부 국정감사에서 새누리당 이종명 의원의 ‘북한이 어떤 새로운 형태의 도발을 할 것으로 예상하느냐’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한 장관은 구체적으로 “북한은 자기들의 책임을 전가할 수 있는 유형의 국지도발, 전략 도발 등을 할 수 있다고 보고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한 장관은 “김정은의 은신처를 파악하고 제거할 수 있는 정보력과 군사력을 갖췄는가”라는 질의에 “현재 우리가 가진 능력과 연합 감시·정찰 능력을 통해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도발에 응징할 수 있는 확고한 대비태세와 의지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 장관은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를 성주골프장으로 배치하기로 한 결정적인 요소는 무엇이었냐’라는 질문에 대해선 “작전 운용성과 기반시설 및 체계운용에 관한 내용이 주요 요인”이라면서 “다른 것(기준)들은 유사한 수준이라 보면 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