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육해공서 核공격할 수 있게 준비” 지시

북한 김정은이 핵실험 및 무기화를 공개적으로 재차 언급했다. 이번엔 ‘핵공격 다종화’를 언급하며 위협발언의 수위를 높였다.

11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탄도로켓 발사 훈련을 참관하고 “핵탄 전용수단들의 다종화를 힘있게 내밀어 지상과 공중, 해상, 수중의 임의의 공간에서도 적들에게 핵공격을 가할 수 있게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은 “새로 연구제작한 핵탄두의 위력판정을 위한 핵폭발 시험(실험)과 핵공격 능력을 높이기 위한 필요한 시험들을 계속해야 한다”면서 “핵무기 연구부문에서 핵탄두 취급질서를 엄격히 세우고 국가최대 비상사태시 핵공격 체계가동의 신속성과 안전성을 확고히 보장하며, 전략적 핵무력에 대한 유일적영군체계, 관리체계를 철저히 세워야 한다”고 지시했다.
 
그는 또 “신성한 우리 조국의 일목일초를 조금이라도 건드린다면 핵수단을 포함한 모든 군사적 타격수단들에 즉시적인 공격명령을 내릴 것”이라며 전략군의 모든 핵타격 수단을 항시적 발사대기상태에 두고 결전준비태세를 갖출 것을 명령했다.

한편 김정은은 지난 9일 “핵 선제 타격권은 결코 미국의 독점물이 아니다”면서 “미제가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핵으로 덮치려 들 때는 주저 없이 핵으로 먼저 냅다 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