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왕자루이와 따뜻한 담화 나눠”

김정은이 2일부터 방북중인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만났다. 지난 2010년 9월 후계자로 공식 등극한 이후 김정일의 외빈 접견 때 배석했던 경험은 있으나 단독으로 외빈을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선중앙통신은 3일 새벽 김정은이 왕 부장과 만났다고 전하면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 등에게 인사를 전달하고 “따뜻하고 친선적인 담화를 했다”고 밝혔다.


통신에 따르면 왕 부장은 “전통적인 중·조(북) 친선관계를 발전시키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방침”이라며 “중·조 친선의 꽃이 보다 아름답게 피어 풍성한 열매를 맺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통신은 더 이상 구체적인 대화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반면 중국 신화통신은 김정은이 왕 부장을 만난 자리에서 “경제를 발전시키고 생활수준을 증진해 주민이 행복하고 문명적인 생활을 누리도록 하는 것이 당(黨)의 목표”라고 밝힌 것으로 전했다. 


신화통신은 또한 왕 부장이 중북 양측은 ▲전략적인 접촉 강화 ▲주요 국제, 지역 문제에서 공조를 확대 ▲한반도 평화와 안정 도모 ▲동북아의 항구적인 평화를 실현하기 위한 부단한 노력 등을 강조한 것으로 보도했다.


관심이 쏠렸던 김정은의 방중 문제나 6자회담 등 한반도 현안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신화통신도 보도하지 않았다. 왕 부장은 2010년 2월과 5월, 2009년 2월 등 방북할 때마다 김정일을 만나 6자회담 등 현안에 대한 북중간의 입장을 조율해 왔다.


이날 면담 자리에는 북측에서 강석주 내각 부총리, 김양건 당 통일전선부장, 김성남 당 국제부 부부장이, 중국 측에서는 류홍차이(劉洪才) 주북 중국대사가 각각 배석했다.


면담에 이어 김정은은 왕 부장 일행과 만찬을 함께 했다. 만찬 자리에는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강석주 부총리, 김영일 당 국제부장,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문경덕 당 비서, 김병호·김성남·리수용 당 부부장 등 북한 고위인사들이 참석했다.


왕 부장은 앞서 지난달 30일 중국 대외연락부 대표단을 이끌고 방북, 김영일 국제부장과 회담했으며 평양아동백화점, 북중 우의탑, 인민군 무장장비관 등을 참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