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올해 12월 최고사령관 추대 가능성”

통일연구원은 1일 북한이 발표한 신년사 분석을 통해 “후계자 김정은을 직접 거론하지 않고 김정일 중심으로 서술하는 등 김정일의 통치권이 유지되고 있음을 과시하고 있다”면서도 “작년에 ‘특기할 정치적 대경사’로 ‘계속혁명의 근본담보가 마련’ 되었음을 강조함으로써 김정은 후계체제 구축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연구원은 “김정은이 김정일, 김경희와 함께 일선 생산현장을 빈번히 방문함으로써 ‘경공업 혁명’, 나아가 ‘경제강국 건설의 치적’을 권력세습 정당화에 적극 활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이어 “빠르면 김정일의 최고사령관 추대 20돌(2011.12.24)이 되는 올해 연말쯤 김정은에게 원수칭호 부여와 함께 그를 최고사령관에 추대할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이미 2010년 12월 24일 김정일 최고사령관 추대 19돌 경축연회에 김정은 및 군 고위간부들과 함께 김정일이 이례적으로 참석한 바 있다. 이것이 그간 김정일의 ‘군 지휘 업적’을 찬양하고 군 지휘권을 점차 김정은에게 이양하기 위한 수순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북한이 공동사설에서 “북남 사이에 대화와 협력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연구원은 “대남관계 개선, 남북화해와 협력에 대한 긍정적 표현은 자립갱생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경제난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내 안정을 위해 남측의 경제 지원 여지를 열어두고자 하는 계산이라는 설명이다.


이어 “남북간의 긴장악화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남북대화와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은 내부문제로 인한 남북대화 수요가 증대되고 있음을 반증한다”고 말했다.


연구원은 “올해 남북관계에서는 북한의 수세적 입장을 활용하여 우리가 남북대화를 주도하고 대북영향력을 확대하는 한편, 전쟁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계기를 적극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연구원은 분석글 말미에 “2011년 북한의 신년공동사설은 북한의 화전양면 모두 대비할 필요성이 있음을 시사한다”면서 “향후 북한의 정책방향은 선군정치와 국방력 강화 및 군사적 모험주의를 핵심으로 하여 후계자 김정은의 업적 쌓기에 나서면서, 후견정부의 안정화에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또한 “대남 강경책으로 후견정부의 주류를 이루는 선군보위세력의 내부 결속력 강화 및 주민 통제의 극대화를 추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