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연평도 포격전은 가장 통쾌한 싸움”


북한 김정은이 최전방지역에 위치한 서남전선의 ‘장재도방어대’와 ‘무도영웅방어대’를 7일 새벽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무도는 연평도 서북쪽에 있는 섬으로 2010년 11월 연평도를 향해 포격을 가한 북한군 포부대가 자리 잡고 있다. 김정은은 지난해 8월에도 이곳을 찾았다.


김정은은 무도 방어대를 방문해 “연평도포격전은 정전이후 가장 통쾌한 싸움”이라면서 “명령만 내리면 언제든지 멸적의 불줄기를 날릴 수 있게 경상적인 전투동원준비를 더욱 빈틈없이 갖추고 있다가 적들이 우리의 영해, 영토에 단 한 점의 불꽃이라도 떨군다면 다시는 움쩍하지 못하게 적진을 아예 벌초(伐草)해버리라”고 말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