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연이틀 군사행보… “내부의 안보 불안 잠재우려는 의도”

김정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방공을 책임지는 공군부대를 방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17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기 지도부를 재편한 이후 첫 시찰지로 평양을 방어하는 공군부대를 방문한 데 이어, 다음날에도 군(軍) 관련 시설을 방문하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어 주목된다.

조선중앙통신은 18일 “김정은 동지께서 4월 17일 국방과학원이 진행한 신형전술 유도 무기 사격시험(실험)을 참관하시고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 무기체계의 개발완성은 인민군대의 전투력 강화에서 매우 커다란 의미를 가지는 사변이다”며 “전략무기를 개발하던 시기에도 늘 탄복하였지만 이번에 보니 우리의 과학자, 기술자, 로동계급이 정말로 대단하다고, 마음만 먹으면 못 만들어내는 무기가 없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감시소에 올라 시험 계획을 요해(파악)했으며, 이에 통신은 “각이 한(여러 가지) 목표에 따르는 여러 가지 사격 방식으로 진행한 사격시험에서는 특수한 비행 유도 방식과 위력한 전투부 장착으로 하여 우월하게 평가되는 이 전술 유도무기의 설계상 지표들이 완벽하게 검증됐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군이 개발한 신형 무기 시험 현장을 방문한 것은 지난해 11월 이후 5개월 만이다.

전문가들은 이번 김 위원장 무기 사격 시험 현지지도와 관련해 북한 매체들이 사진이나 자세한 정보등을 제공하지 않는 점으로 미뤄 대외용보다는 내부결속 다지기 행보일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김동엽 경남대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데일리NK에 “대외적인 메시지를 주려 했다면 좀 더 구체적인 이야기들을 담았을 것이다”며 “대외적인 것보다는 주민들에게 김 위원장의 안보 메세지를 전달하려는 의도가 조금 더 커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김 교수는 “안보에 대해 최고지도자가 관심을 가지고 챙기고 있다는 모습을 보여줘 주민들은 경제에 매진할 수 있도록 토양을 마련해 주려는 것”이라며 “전날(16일) 공군기지를 방문한 것을 포함해 주민들이 모두 볼 수 있는 노동신문에 관련 보도를 실었다는 점도 대외보다는 대내 메세지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고 덧붙였다.

장기화되는 북미 간의 대치 상황 속에 김 위원장이 군 관련 시설을 방문 국방력을 과시해 내부의 안보 불안 등을 해소하려 했다는 설명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14기 1차회의 시정연설에서도 “강력한 군력에 의해서만 평화가 보장된다는 철리를 항상 명심하고 자위의 원칙을 확고히 견지하며 나라의 방위력을 계속 튼튼히 다져야 한다”며 “국방공업의 주체화, 현대화를 완벽하게 실현하여 국가방위력을 끊임없이 향상시켜나갈 것이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의 이번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 시험 참관이 교착상태에 있는 북미 대화 국면을 뚫기 위한 전략일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 위원장의 사격 참관이 ‘핵’ 이외의 다양한 군사적 옵션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미국에 전달하기 위한 의도라는 분석이다.

또한, 핵 탑재를 의미하는 ‘전략무기’와 대비되는 ‘전술무기’ 시험 현장을 방문한 점에서 협상의 판을 깨지 않으면서 미국의 변화를 요구하는 ‘저강도’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

순천비행장
북한 순천비행장 위성사진.  / 사진=구글지도 캡처

한편, 지난 17일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지난 16일에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제1017 군부대 전투비행사들의 비행훈련을 지도했다고 밝혔다.

1017부대는 평안남도 순천비행장에 자리잡은 비행연대로, 평양 방어 임무를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