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연내 답방 무산 아쉬워…향후 상황 주시”

文 대통령에 친서 "한반도 평화·번영 위해 함께 나가자"

청와대는 30일 김정은 국무위원징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왔다고 밝혔다. / 사진 =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연내 서울 방문이 이뤄지지 않아 아쉬움을 전하고 내년에도 자주만나자는 뜻을 전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김의경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김 위원장은 두 정상이 평양에서 합의한 대로 올해 서울 방문이 실현되기를 고대했으나 이뤄지지 못한 것을 못내 아쉬워했다”며 “김 위원장은 앞으로 상황을 주시하면서 서울을 방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고 발표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은 친서를 통해 두 정상이 한 해에 세 번씩이나 만나며 남북 사이의 오랜 대결 구도를 뛰어넘는 실질적이고 과감한 조처를 이뤄냈고, 이를 통해 우리 민족을 군사적 긴장과 전쟁 공포에서 벗어나게 했다는 점을 강조했다”며 “2018년을 마감하는 따뜻한 인사를 전하고 내년에도 남북의 두 정상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가자는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비핵화 관련 언급이 있었느냐’, ‘북미 정상회담 관련 내용이 있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구체적인 친서 내용에 대해 언급하기 어렵다”며 “두 정상의 친서를 그대로 전달하는 것은 외교 관례와 의례에 어긋나서 직접 전달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의 친서가 A4용지 두 장 분량이며, 남북 간 여러 소통창구 중 하나로 전달됐다”며 “친서를 받았으니, 문 대통령의 답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