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여동생 여정 ‘黨부부장’…만화영화촬영소 동행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이 ‘조선4·26만화영화촬영소’를 현지지도했다고 27일 전했다.


신문은 김정은의 촬영소 방문 소식을 전하면서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을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으로 소개했다. 김여정은 이날 갈색 계통의 점퍼를 입고 김정은을 수행했다.


한편 신문은 김정은 현지지도에 김기남 당 비서, 리재일 당 제1부부장, 김의순 당 부부장이 동행했다고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