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여동생 김여정, 북한 매체 통해 공식 호명

김정은의 친여동생인 김여정(27)이 9일 북한 매체를 통해 처음으로 김정은의 수행자로 호명됐다. 이에 따라 김여정이 김정은 정권의 핵심 인사로 공식 등장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제13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가 치러진 오후 5시 보도에서 김정은이 평양 김일성정치대학에서 투표한 소식을 전하며 그의 수행자로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과 ‘당 중앙위원회 책임일꾼’인 김경옥, 황병서, 김여정을 호명했다.

과거 김여정이 북한 주요 행사에 참여한 모습이 조선중앙TV 등에 포착되기는 했지만 이처럼 북한 매체를 통해 공식적으로 이름이 언급된 것은 처음이다. 김여정의 직책에 대해서는 언급되지 않았지만, 당 선전선동부에서 역할을 맡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또한 최근까지 의전을 담당하는 국방위 행사과장 겸 당 선전선동부 행사과장으로 알려졌던 김여정은 북한 핵심 인사들이 당과 국방위 직책을 겸직하는 점을 고려할 때 국방위에서도 직급이 높아졌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김여정이 이날 열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를 통해 김정은과 함께 대의원 명단에 이름을 올릴 가능성도 제기된다.

또한 조선중앙TV는 이날 오후 8시 보도 시간에 김여정의 사진을 공개했다. 김여정은 머리를 뒤로 묶은 채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최 총정치국장 등 다른 수행자들보다 조금 뒤떨어져 걷고 있었다. 그가 두 손으로 투표지를 투표함에 넣는 모습도 나왔다.

김여정은 1987년생 고영희의 딸로 1990년대 말부터 김정은과 함께 스위스에서 유학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김여정은 지난해 12월 장성택이 처형된 후 권력 공백을 메우며 김정은 정권을 떠받들 기둥으로 주목받았으며 김정은이 기댈 수 있는 사실상 유일한 혈육으로 평가된다. 일각에선 김정일의 여동생 김경희의 역할을 수행할 수도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