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아버지 비밀금고 38호실 해체 이유가…

북한 김정일의 비밀금고 역할을 해온 노동당 38호실이 폐지됐다고 북한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교도통신이 18일 보도했다. 38호실은 북한의 외화획득 기구로 김정일의 비밀자금을 관리해온 곳이다.


통신에 따르면, 38호실 폐지에 따라 해외에서 영업해온 레스토랑 관리 부문은 내각 직속인 모란봉지도국으로 이관했다. 이와 함께 마약과 무기, 천연자원 등의 거래를 통해 외화를 벌어온 노동당 39호실도 문을 닫았다고 소식통이 전했다.


통신은 38호실 폐쇄 결정이 천연자원의 교역과 개발 등을 통해 외화를 획득하는 기구들을 합리화 하려는 김정은의 의중이 반영됐다고 풀이했다. 또 내각의 역할을 강화해 경제를 살리고 인민들의 생활수준을 개선하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봤다. 


이번 결정으로 중국과 동남아시아 국가에 있는 북한 식당들에 대한 관리 책임이 기존의 38호실에서 신설 조직인 ‘모란봉국’으로 이전됐다. 모란봉국은 내각 소속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