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아닌 김정일 訪中…무단장서 목격”

20일 새벽 중국 투먼(圖們)을 거쳐 중국 방문길에 오른 인물은 후계자 김정은이 아닌 김정일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부 언론이 김정은이 방중한 것으로 보도했으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중국을 방문 중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북한의 이번 방중단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인솔하고 있으며, 삼남 김정은은 방중단 명단에 포함돼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한 정부 당국자는 김정일 위원장이 헤이룽장성 무단장시에 있는 숙소에 들어가는 모습이 목격됐다고 말했다고 한다.

앞서 우리 정부 관계자는 이날 방중한 인물이 김정은이며, 김정일의 동행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