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신의주 불순분자 추방 지시에 10만 명 강제이주 계획”

소식통 "중국 불법 체류자, 불순녹화물 시청자 등 대상…주민들 관련 사실 몰라"

지난 9일 촬영된 북한 신의주 압록강 하구, 신의주건설총계획을 위해 부두에 모래를 쌓아놓고 있다. / 사진=데일리NK

지난해 11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신의주시 건설총계획’ 지시 이후 살림집 건설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내부에서는 주민 ’10만 명’에 대한 강제 이주 계획을 수립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여기서 10만 명은 현재 신의주시 주민 수(36만 명)의 약 1/3에 해당하는 숫자로, 계획이 실제로 단행될 시 거센 주민 반발이 몰아치는 등 파장이 예상된다.

평양 소식통은 11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신의주) 건설총계획의 일환으로 신의주에 살고 있는 주민 10만여 명을 지방으로 추방시키고 충성분자 10만 명을 불러들일 계획”이라면서 “추방 대상은 중국에 불법 체류한 경력이 있는 자, 마약 관련 범죄자, 불순녹화물 소지 및 시청으로 단속된 경험이 있는 사람 등 범죄 경력이 있는 주민”이라고 밝혔다.

이어 소식통은 “이런 조건이라면 조선(북한) 주민의 절반이 범죄자에 속할 텐데 30만 명이 거주하는 신의주에서 10만 명을 걸러내는 건 어려운 일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관련 범죄자 분류에서 10만 명이 채워지지 않을 경우 10년 전 범죄 행위자까지 추방 대상에 포함시킬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주민 추방 계획은 대규모 도시 건설 전 기존 살림집과 건물들을 해체하는 과정에서 나올 수 있는 주민 불만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 소식통은 “주민들을 설득하기 위해 명목상 범죄자 추방이라는 계획을 세웠을 뿐 사실상 강제 이주 정책”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평안북도 소식통은 “지난해 장군님(김 위원장)이 왔을 때 불순분자들을 추방하라는 내용의 포치가 내려왔다”며 “신의주 개발은 국가적인 사업이기 때문에 이참에 불량자들을 내보내려는 의도”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지난해 11월 신의주 방문 방문 당시 “국경 관문 도시답게 현대적이고 웅장하게 세워야한다”고 지시한 만큼 신의주 건설은 대외 선전에 초점을 맞추고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때문에 이 과정에서 걸림돌이 될 수 있는 도시 부랑자나 사회 부적응자를 제거하기 위한 목적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

조중우호교(압록강철교)를 통해 북한 신의주에서 중국 랴오닝성 단둥으로 오고 있는 차량. / 사진=데일리NK

다만 신의주시 주민 추방 계획은 아직 주민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이 계획은 2020년부터 본격 진행될 예정”이라며 “때문에 (당국은) 아직 주민들에게 알려져선 안 된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책 시행 전 계획의 내용과 의도를 함구하면서 반발을 최소화할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는 뜻으로 읽혀진다.

북한 고위 탈북민은 “과거에도 당국의 필요에 따라 주민들을 추방시키는 일이 종종 있었다”며 “60년대 평양시의 인구 과밀이 문제가 되자 소개사업이라는 이름 하에 일부 주민을 추방했으며, 2000년대 초반 라선시도 특구로 개발되면서 불순분자나 범죄 경력자를 추방한 바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신의주 건설총계획 사업이 본격화 되기 전 주민들을 추방하는 것은 북한 당국의 입장에서 보면 어찌보면 당연한 일”이라며 “주민 추방이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추방된 이들은 소수만 신의주 근처로 이주하고 대부분은 평안북도에서 벗어난 지역으로 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운이 좋은 사람들은 그나마 신의주시 근교에 자리를 잡지만 대다수의 사람들은 연고가 전혀 없는 낯선 땅으로 가게 될 가능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11월 16일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의 신의주 현지 지도 소식을 전하면서 “신의주시에 고층 살림집들과 도급·시급 공공 건물들을 입체감이 나게 배치하며 기본 도시중심축과 도시기본도로, 압록강을 따라 고층·초고층 주택 구역들을 훌륭하게 배치하면서 주택 구역 안에 공원들도 많이 꾸려 신의주시를 공원속의 도시로 건설할 데 대한 가르침을 주시었다”고 보도한바 있다.

당시 김 위원장은 “극장, 영화관, 체육촌, 빙상장, 과학기술도서관을 비롯한 공공건물들과 호텔, 백화점과 같은 봉사시설들을 합리적으로 배치해야 한다”고 지시하기도 했다.

한편 신의주시 압록강변 주변에 건설에 필요한 모레와 자갈 더미를 쌓아둔 모습이 곳곳에서 포착되면서 주민들 사이에서 “신의주시 총건설계획이 본격화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다만 현재와 같은 대북제재 국면에서 건설 자재 조달이 원활히 진행될지 주목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