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시진핑 옆자리 원했지만 거절당해 전승절 불참”

북한 김정은이 중국의 전승 70주년 기념행사 참가 조건으로 ‘최고 예우’를 중국측에 요구했다가 거절당해 불참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이 전승절 메인 행사인 열병식을 지켜보게 되는 톈안먼(천안문) 망루에서 시진핑 국가 주석 옆에 나란히 설 것을 요구했다가 거절당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1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평양을 비롯해 지방 간부들과 주민들 사이에서 3일 중국 전승절 기념, 대규모 열병식 이야기가 심심치 않게 나오고 있다”면서 “간부들은 이번 행사에 장군님(김정은)이 불참하게 된 기본 원인에 대해 열병식 (천안문) 단상의 앞자리에 오르지 못할 것 때문이라는 말을 한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중앙기관 간부들 사이에 나온 말에 따르면 그동안 수차례의 중국 정부와의 조정 토의가 있었지만 중앙석은 커녕 옆으로 밀린 것이 전승절의 불참 원인이다”면서 “이러한 주석단 위치 조율 분쟁은 지난 5월의 러시아 전승절 70돌 행사 때도 마찬가지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첫 외국방문에 나선 그(김정은)의 모습이 TV를 통해 전국으로 방영될 터인데 제대로 대접 받지 못할 것 같아 가지 않는 것”이라면서 “주석단 중앙이 아닌 한편에 우두커니 서 있을 그(김정은)의 모습을 보면 4년 동안 쌓아 올린 ‘위엄’이 하루아침 무너지고 만다”고 강조했다.


소식통은 또 “박근혜 대통령이 이번 행사에 참가한다는 소식이 벌써 전국에 퍼져 웬만한 사람은 다 알고 있다”면서 “시진핑 중국 주석과 몇 차례 만나 친분관계가 두터운데 우리(북한)보다 한국을 더 반긴다는 것인데, 이러한 상황으로 더더욱 갈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북한 당국은 거리 곳곳에는 장군님에 대해 ‘선군조선의 영도 따라 지구가 돈다’는 구호와 주민들을 상대로는 ‘(김정은이) 세계적으로 열렬한 칭송을 받고 있다’는 선전을 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선전에 의문스럽게 여겨왔던 주민들에게 전승절 기념행사에서 홀대를 받게 되면 장군님이 위신이 크게 깎이게 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이러한 여러 가지 이유 때문에 ‘전통적 혈맹관계’라고 하고 가장 가까운 이웃인 중국에서 열리는 주요행사에 (김정은이) 도저히 갈 수가 없게 됐다”면서 “조선(북한)에선 장군님의 ‘최고존엄’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최고 존엄이 천대 받는 것을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2008년 8월에 진행된 중국 베이징 올림픽에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세계 정상들이 참석했을 당시, 김정일 대신 참석한 김영남이 주석단 대신 방청석에 앉아 부채질하는 모습이 중선중앙TV를 통해 방영됐다. 이를 본 북한 주민들 속에서는 ‘우리나라가 저렇게도 인기 없냐’는 실망섞인 목소리가 나왔다는 것이 소식통의 전언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