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시진핑 방북 공식 초청… “쾌히 수락하고 계획 통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6월 3차 방중 당시 만찬에 참석해 시 주석과 건배하고 있는 모습. /사진=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새해 첫 외교행보로 중국을 찾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북한 공식 방문을 요청했으며, 시 주석은 이를 수락하고 관련 계획을 통보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밝혔다.

통신은 이번 방중 기간 내 이뤄진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의 회담 소식을 전하면서 “김정은 동지께서는 습근평 동지가 편리한 시기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공식방문하실 것을 초청하셨으며 습근평 동지는 초청을 쾌히 수락하고 그에 대한 계획을 통보했다”고 말했다.

통신은 지난 8일 오전 김 위원장이 베이징에 도착했으며, 당일 오후 인민대회당에서 환영의식에 이어 회담이 진행됐다면서 “조중 두 당, 두 나라사이의 친선과 단결, 교류와 협조를 시대적 요구에 맞게 가일층 강화발전시킬 데 대하여서와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국제 및 지역문제 특히 조선반도 정세관리와 비핵화 협상과정을 공동으로 연구 조종해나가는 문제와 관련하여 심도 있고 솔직한 의사소통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논의가 본격화하는 상황에서 양국이 전통적 우호관계를 대외적으로 과시하는 한편, 비핵화 협상 전략을 공유하고 이에 대한 조율을 거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향후 비핵화 문제에 관한 양국의 공조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 통신은 “쌍방은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국제 및 지역문제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쌍방은 중요하고도 관건적인 시기에 들어선 조선반도(한반도) 정세를 옳게 관리하여 국제사회와 반도를 둘러싼 각측의 이해관계에 부합되게 조선반도 핵문제의 궁극적인 평화적 해결 입장을 계속 견지할 데 대하여 일치하게 동의했다”고 소개했다.

이 과정에서 김 위원장은 “조선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견지하고 싱가포르 조미(북미)수뇌회담에서 이룩된 공동성명을 성실히 이행하며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을 추구하는 우리의 기본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에 시 주석은 “조선(북한) 측이 주장하는 원칙적인 문제들은 응당한 요구이며 조선 측의 합리적인 관심사항이 마땅히 해결돼야 한다는 데 대하여 전적으로 동감하며 유관측들이 이에 대해 중시하고 타당하게 문제를 처리하는 것이 올바른 선택”이라면서 “중국 측은 지난날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조선 동지들의 믿음직한 후방이며 견결한 동지, 벗으로서 쌍방의 근본이익을 수호하고 조선반도의 정세안정을 위해 적극적이며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한편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부인 리설주와 함께 지난 7일 오후 평양을 떠나 현지시간으로 8일 오전 11시 베이징에 도착했으며, 9일 시 주석 부부와 함께 오찬을 한 뒤 현지시간으로 오후 3시 베이징을 떠났다.

9일 오전에는 베이징 동남부 이좡(亦庄)의 경제기술개발구 내에 위치한 중국의 전통의약품 생산기업 동인당의 공장을 방문하기도 했다. 중국 경제성장에 상징적인 의미를 갖는 산업현장 시찰을 통해 북한 경제 발전에 대한 의지를 다시금 드러냈다는 평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