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시대 “종교자유 더 악화”…’지하교회’ 타격

북한 당국의 국경지역에 대한 주민 통제와 단속이 한층 강화되면서 북한 내 선교활동도 상당한 타격이 예상된다. 


김정은 체제가 본격화되면서 최근 탈북, 밀수 등 국경지역의 단속이 대폭 강화됐다. 탈북 시도에 대해서는 ‘사살’ 명령까지 하달된 상태다. 최근 국경을 넘으려던 북한 주민 3명이 국경경비대에 의해 사살됐다는 소식과 국경지역에 ‘지뢰’를 매설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


북한 내부와의 전화통화도 한층 더 어려워졌다. 이 같은 상황전개로 중국 방문자들과 탈북자들을 대상으로 비밀리에 벌여왔던 선교활동도 위축이 불가피해졌다. 더불어 내부 선교활동도 외부의 지원이 어려워지면서 위축될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다. 선교 자료와 지원금 등의 축소는 활동력 감소로 이어지게 된다.   


대북 선교활동을 벌이는 단체 관계자 등은 김정은 시대에 들어서면서 아직 지하교회에에 대한 특별 단속 징후가 확인되고 있지는 않지만, 최근의 국경지역 단속 강화 등 선교활동이 상당기간 위축될 것으로 전망했다.


북한 내 선교활동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는 모퉁이돌 한 관계자는 4일 데일리NK와 통화에서 “김정일 사망 후 분위기는 상당히 좋지 않은 것 같다”며 “단속이 강화되면 자신들의 활동이 위축될까봐 열심히 기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현지 상황을 전했다.


그는 이어 “단속이 강화돼 (북한 주민이) 당장은 나오지 못하니까 성경책과 말씀을 들여보내는 데 어려움이 있다”면서 “아직까지 중국 쪽에서 성경책이 들어간 양이 줄어들었는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윤여상 북한인권기록보존소 소장도 “지하 신앙 활동은 반체제 활동이기 때문에 움직이지 않고 관망하고 있을 것”이라면서 “외부의 지원을 받지 못해서 어려움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소장은 이어 “종교지원을 하는 사람이나, 지원을 받는 사람들은 통제로 쉽게 이동할 수 없기 때문에 서로에 대한 정보를 알 수 없어 답답함을 느낄 것”이라며 “적극적인 활동보다는 휴지기 상태로 활동이 위축되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매년 최악의 종교 탄압국으로 선정됐다. 독재국가의 특성상 종교를 인정하지 않을 것으로 분석한 결과다. 북한 당국은 김일성과 김정일을 ‘신격화’하고 있기 때문에 종교자체를 인정하지 않는다.


물론 북한 내에도 종교단체가 있고, 교회와 사찰, 성당도 있다. 하지만 북한에서 종교는 종교 본연의 기능을 하지 못하고 대외 정치적 도구로서의 기능만을 하고 있다. 북한 당국은  국제사회의 다양한 종교단체와 접촉해 외부의 지원을 확대시키는 ‘외화벌이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


겉으로는 목사·승려 등 종교 신자지만, 실제로는 당이 선발해서 철저히 교육시킨 훈련된 ‘대외사업요원’이다. 북한의 종교단체는 당과 국가의 엄격한 통제 아래 있으며, 사회주의 체제의 우월성을 선전할 수 있는 신자들로 구성돼 있다. 


한편 지난해 통일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김정일 사망 이전에는 한국을 비롯한 국제 종교단체들이 대북 구호활동과 선교활동을 전개하면서 북․중 국경지역을 중심으로 지하교인 수가 점차 증가 추세를 보였다.


북한 내 지하종교 규모는 선교단체, 선교사에 따라 수만~수십만 명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지하 신앙생활의 특성상 실제 규모 파악에는 한계가 있다.


그럼에도 북한 내 선교활동은 외부정보 유입의 한 통로로 한류(韓流) 등과 더불어 장기적으로 북한의 변화를 촉진시킬 수 있는 주요한 활동으로 주목돼 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