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시대 北中밀월 더욱 공고해진다?

중국이 김정일 사후 등장한 김정은 정권에 대한 견인력을 어떻게 확보할지 주목된다. 특히 북한 핵문제가 ‘플루토늄’ 핵능력에서 ‘우라늄’으로 확대된 만큼 이 문제에 대한 해법을 어떤 방식으로 제시할지 관심이다.


중국은 19일 공산당 중앙위 등 주요 당·군·정 권력기구 공동 명의로 조전(弔電)을 보냈다. 중국은 조전에서 ‘김정은 동지의 영도 아래 전진하라’는 내용을 담아 김정은으로의 권력승계를 공식 인정했다.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도 20일 주중 북한 대사관을 방문하고 김정일 사망에 조의를 표해 향후 북중 혈명 관계가 변함없이 지속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중국 외교부의 류웨이민(劉爲民) 대변인은 이날 “북한이 김정은 동지의 영도 하에 노동당을 중심으로 단결해 사회주의 강성대국을 건설하고 조선반도(한반도)의 장기적인 안정과 평화를 위해 전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중국은 과거 고위 관료들이 북한을 방문해 김정일을 면담한 자리에 김정은을 연이어 배석시키며 사실상 북한의 후계체제를 인정하고 있음을 시사해 왔다. 이번 조전 내용은 대내외 위기에 직면할 가능성이 높은 김정은에게 상당한 외교적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인다.


북한 역시도 향후 중국과 더욱 깊은 밀착관계를 형성할 수밖에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전망이다.


김정일 사망으로 북한의 불안정성이 어느 때보다 높아진 만큼, 북한 안정화를 위한 중국의 직·간접적인 지원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태환 세종연구소 중국연구센터장은 20일 데일리NK와 가진 통화에서 “한반도 안정을 바라는 중국과 체제 안정화에 당분간 모든 것을 주력해야 하는 김정은의 북한은 향후 더욱 밀착할 것”이라면서 “중국은 북한의 내부 상황을 관심있게 지켜보면서 지지하는 입장을 보이고 향후에도 북중 혈맹관계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여기에 김정은의 후견인으로 꼽히는 장성택이 중국의 지지를 얻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점에서도 김정은 시대 중국과의 긴밀한 관계 형성을 예상해 볼 수 있다. 따라서 북한 내부에서도 대중관계를 중시하는 세력들의 발언권이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


이교덕 통일연구원 연구위원도 “친중파인 장성택은 핵심 후견인으로서 대(對) 중국 외교의 중요성을 김정은에게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런 측면에서 김정은 시대 중국과의 관계는 더욱 중요시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일각에선 김정은이 불안 요소들을 수습하는데 실패하고 체제 불안전성이 고조되는 상황이 발생하면 중국이 원유 및 쌀 등 상당 규모의 경제적인 지원을 해줄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다만 중국은 북한의 플루토늄과 우라늄 농축 문제에 대해 기존과 같은 우려 입장과 6자회담 복귀를 요구하는 한편, 북한의 개혁개방을 지속적으로 요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지도자가 바뀐 북한에 대한 개혁개방 요구가 김정일 시대보다 잦아질 수 있다는 관측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