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스마트폰 공장 방문해 “화면접촉 예민해야”

북한 김정은이 휴대전화 등 각종 전자제품을 생산하는 ‘5월11일 공장’을 방문했다고 노동신문이 11일 전했다.


김정은은 공장에서 휴대폰을 조립하는 공정을 돌아봤으며 북한산 스마트폰으로 알려진 ‘아리랑’ 손전화기(휴대전화)의 성능과 포장에 대해 구체적으로 점검했다. 그동안 북한 일부 부유층들이 스마트폰을 사용한다는 것이 알려지긴 했지만 북한 당국에 의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정은은 이날 “아리랑 손전화기가 보기도 좋고 가벼우며 통화와 학습에 필요한 여러 가지 봉사기능이 설치돼 있어 사용하기에 편리하다”면서 “사용자들의 편의를 최대한 도모하면서도 보안성이 철저히 담보된 응용프로그램을 우리 식으로 개발한 데 대해 평가했다”고 전했다.


특히 김정은은 손접촉 방식(터치형)으로 사용하는 아리랑 손전화기의 화면 접촉 성능을 점검한 뒤 “이 부분이 예민해야 사용자들이 이용하는 데 편리하다”면서 “손전화기에 장착된 사진기의 화소 수가 높아 인민들이 사용하기에는 그만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손전화기는 기능도 높아야 하지만 보기에도 좋고 쓰기에도 편리해야 한다”며 “사용자들이 좋아하는 형태와 색깔을 선정해 생산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이번 공장방문에는 리재일 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과 김병호 당 부부장이 수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