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섬타격 훈련 참관…”원수들 아성 불바다로”







▲북한 김정은이 서남전선부대를 찾아 섬 화력 타격 및 점령 훈련을 시찰하고 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북한 김정은이 서해 섬 타격·상륙 연습을 시찰했다고 노동신문이 21일 전했다.


신문은 이날 김정은이 서남전선부대를 방문해 “원수들의 아성을 통째로 불바다로 만들고 조국통일의 역사적 위업을 기어이 성취하려는 격동적인 시기에 섬 화력 타격 및 점령을 위한 연습이 진행됐다”면서 이같이 선전했다. 그러나 구체적인 훈련 날짜와 장소 등은 밝히지 않았다.


신문에 따르면 이번 훈련에는 서남전선 최남단 최대열점지역에 위치한 무도영웅방어대, 장재도방어중대를 비롯한 조선인민군 제4군단 산하 포병부대와 구분대들이 참가했다. 신문은 또 김정은의 시찰 소식과 함께 지대함미사일, 다연장로켓포, 자주포 등의 발사 장면을 담은 사진도 다수 게재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서남전선부대 장병들의 가슴은 미제 승냥이들과 그 추종 무리에 대한 천백배의 복수심으로 세차게 끓어번지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훈련을 지켜본 김정은은 “오늘 진행한 연습을 통해 서남전선을 지키고 있는 제4군단 관하 포병들이 적들을 불도가니에 처넣을 수 있게 준비돼있음을 잘 보여줬다”고 치하했다.


그러면서 “모든 군인들을 펄펄 나는 일당백 싸움꾼, 백두산호랑이로 준비시키고 모든 부대들을 강철의 근위부대로 만듦으로써 일단 적들이 덤벼들면 미처 정신을 차릴 새 없이 놈들을 묵사발 만들고 반미 대결전을 총결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시찰엔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현영철 인민무력부장, 리영길 총참모장, 오일정·한광상 당 부장, 리병철 당 제1부부장 등이 함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