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생일 ‘로드먼 농구 관람권’ 1천만원 판매”

김정은의 생일(1월 8일)에 맞춰 북한 농구팀과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출신인 데니스 로드먼과 NBA 은퇴선수가 주축이 된 미국 농구팀 간 친선 경기가 약 1000만 원에 판매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1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에 있는 북한전문여행사인 고려여행사는 이번 경기에 관람권 12장을 독점확보하고 판매에 들어갔다. 고려여행사를 운영하는 사이먼 카커럴 대표는 “여행상품이 확정된 지 채 두 시간도 안 돼 2건의 신청을 받았다”고 말했다.


특히 여행사는 “농구경기 관람과 함께 6∼9일 북한을 여행하는 상품의 가격은 6500유로(약 942만 원)로 여행 참가자들이 북한의 고위관리·평양시민과 함께 이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고 홍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여행일정에는 평양 시내 전경 감상, 평양 문수물놀이장 방문, 전쟁기념관 방문, 만수대 예술극장 예술가의 만남도 포함돼 있다.


한편 최근 이뤄진 장성택의 처형과 상관없이 로드먼은 이번 주 예정대로 북한 농구팀 훈련을 위해 북한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 로드먼은 지난 2월과 9월 두 차례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의 환대를 받은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