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생일선물 가득 실은 열차 탈선”

북한의 후계자 김정은의 생일 축하 선물을 가득 싣고 평양으로 향하던 화물열차가 탈선해 북한 당국이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열린북한방송이 27일 전했다.


열린북한방송은 평안북도 보위부 소식통을 인용, “11일경 평양행 신의주 발 화물 열차가 염주역과 동림역 사이에서 탈선한 사건으로 보위부에 비상이 걸렸다”면서 “(열차 전체) 40여량 중 8량이 탈선하였는데, 열차에는 1월 8일 후계자 김정은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한 선물로 가득했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의 철길과 침목은 워낙 오래된 것이어서 침목이 썩거나 철길을 고정하는 못들이 튀어나온 구간이 있기는 하다. 그러나 이번 경우는 철로파손 정도가 커서 열차가 지나가는 시간에 맞춰 사고 지점의 철길을 고의로 훼손시킨 것 같다”며 “김정은의 후계체제를 반대하는 누군가가 했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주장했다.


평양~신의주 여객 열차는 하루에 한 번 운행되지만 화물 열차의 경우 화물이 생기는 대로 운행되기 때문에 시간이 일정하지 않다. 하루에도 몇 번씩 운행하거나 며칠에 한 번씩 운행하기도 한다. 때문에 누군가 정보를 알고 고의로 철로를 훼손시켰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소식통의 설명이다.


소식통은 실려 있던 선물의 종류에 대해 “시계나 TV 등 고가의 물품이 대량으로 있던 것 같다”고 예측했다. 북한은 김일성과 김정일의 생일을 ‘국가적 명절’로 지정, 고급 시계나 TV 등을 당·군·내각의 간부들에게 선물로 나눠줘 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