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살찐 것은 관록 의식한 김정일 뜻”

김정은의 어린 시절을 포함해 김정일의 전속 요시사로 13년간 일했던 후지모토 겐지 씨가 “노동당 대표자회에 등장한 김정은은 너무 뚱뚱했다. 후계자인 아들의 관록을 의식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뜻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후지모토 씨는 16일 요미우리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일이 김정은의 어린 나이라는 약점을 노출하지 않기 위해 살을 찌워 관록있게 보였다고 설명했다.


후지모토씨는 “김정은의 9살 생일 때 그를 칭송하기 위해 불렸던 ‘발걸음’이라는 노래는 가족들만 알고 있었는데 수년전부터 불리기 시작했다는 말을 듣고 후계자가 김정은으로 결정됐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김정은이 어렸을 때 모친인 고영희 등과 도쿄 디즈니랜드를 방문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에 납치된 일본인인 요코타(橫田) 메구미씨가 김 위원장 일가의 가정교사였다고 하는 사람도 있는데, 그럴 가능성이 없지도 않다”고 말했다.
 
후지모토씨는 “김정은 체제는 김 위원장의 매제인 장성택과 여동생인 김경희, 당비서인 최룡해 등과 군 간부들이 지탱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김정은이 외부세계를 알고 있는 만큼 개혁개방으로 나아갈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그는 그러나 “김 위원장이 아직 건재하고 있는 만큼 자신의 의견대로 일을 하기 위해서는 5∼6년 정도가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