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사흘 연속 부대시찰…”체제결속 의도”

북한 김정은이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조선인민군 제630대연합부대를 방문해 비행훈련과 항공육전병강하훈련을 지도했다고 노동신문이 23일 전했다.


김정은은 21일 제323군부대, 22일 제526대연합부대에 이어 3일 연속 군부대를 시찰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핵실험에 따른 제재 움직임에 대비해 내부 긴장감을 높이고 이를 체제 결속에 활용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노동신문은 김정은이 바람이 세차게 부는 가운데 진행된 훈련을 높이 평가하고 대만족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특히 김정은이 직접 훈련개시를 지시하고 현대전에 맞게 훈련을 과학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정확한 시찰날짜는 공개하지 않으면서 김정은이 이날 저녁 훈련에 참가한 부대 장병들을 평양으로 초청해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전했다.


이날 시찰에는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 현영철 군 총참모장, 김격식 인민무력부장, 김영춘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리영길 5군단장, 손철주 상장, 조경철 보위사령관, 윤동현 인민무력부 부부장, 리병철 군 항공 및 반항공군 사령관, 최경성 11군단장, 강기섭 민용항공총국장, 손청남·로흥세 중장, 윤정린 호위사령관, 황병서 노동당 조직부 부부장, 림광일, 최부일, 라청일, 홍영칠 등이 동행했다.


제630대연합부대는 평안남도에 있는 11군단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