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사치품 구입에 7천여억 탕진…두배 증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도 불구하고 김정은 집권 이후 북한의 사치품 수입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은 14일 북한의 사치품 수입은 김정은이 후계자로 공식 등극한 2010년 4억 4617만 달러에서 2011년 5억 8482만 달러, 2012년 6억 4586만(한화 약 6900억)달러로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2008년과 2009년 북한의 사치품 수입액은 연간 3억 달러 내외 수준이었기 때문에 김정은 집권 이후 사치품 구입에 탕진하는 달러가 두 배 이상 증가한 셈이다.


이 같은 결과는 국내 관련 기관이 유엔안보리 결의 제1718호에 따라 우리 정부가 지정한 대북 반출제한 사치품 목록을 기준으로 북한의 사치품 수입현황을 분석한 내용을 토대로 한 것이라고 윤 의원은 설명했다. 


북한이 지난해 수입한 주요 사치품에는 유럽산 애완견 수십 마리와 개 사료, 영양제, 항생제, 샴푸, 치약을 비롯한 애완견 전용용품, 흔들 침대와 욕조 등 유럽·미국산 출산·유아용품, 독일산 개인용 고급 사우나 설비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고급 악기류 등은 모란봉악단과 은하수관현악단 등 예술단에 지급하고, 일본과 중국산 중형 승용차 등은 고위 간부들에게 선물용으로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수입이 크게 증가한 품목은 양주·와인 등 주류와 음료(3011만 달러), TV·컴퓨터 등 전자제품(3억 710만 달러), 향수·화장품(631만 달러), 핸드백·가방 등 가죽제품(675만 달러), 모피의류(788만 달러), 고급시계(818만 달러) 등이다.


이들 품목은 당과 고위간부 선물용이거나 평양 부유층을 위한 백화점·외화상점 판매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의원은 “북한 체제 보위 핵심계층의 충성심을 유도하기 위해 각종 수입 사치품들이 평양을 중심으로 뿌려지고 있다”며 “주민 생활향상을 위해 쓰여야 할 막대한 외화가 김정은 일가의 호화 사치생활과 권력기반 유지를 위해 갈수록 더 많이 탕진되고 있는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