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빠른 시일 내 핵탄두 실험·로켓 발사 단행”

김정은이 “핵공격 능력의 믿음성을 보다 높이기 위해 빠른 시일 안에 핵탄두 폭발시험(실험)과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탄도 로켓(장거리미사일) 시험발사를 단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15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탄도 로켓 전투부(미사일 탄두 부분) 첨두의 대기권 재돌입 환경 모의시험을 지도하는 현장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정은은 모의시험 뒤 “군사 대국들이라고 자처하는 몇 개 나라에서만 보유하고 있는 대기권 재돌입 기술을 자력자강의 힘으로 당당히 확보함으로써 탄도로켓 기술에서 커다란 전진이 이룩됐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통신은 이번 시험을 통해 “탄도로켓의 대기권 재돌입 시 조성되는 실지환경과 유사한 압력조건과 근 5배나 되는 열흐름 속에서도 첨두의 열역학적 구조 안전성이 확증됨으로써 대륙간 탄도로켓 전투부의 재돌입 믿음성을 확고히 담보할 수 있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날 모의시험에는 리병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김정식 부부장, 김락겸 인민군 전략군사령관 대장 등이 김정은을 수행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