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베트남 방문 때문에 농촌에 계란 모으기 과제 내려와

소식통 “세대별 4개씩 내라…내 자식도 못 먹이는 상황”

김정은 베트남 귀환 화동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달 5일 2차 북미정상회담과 베트남 공식방문을 마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에 귀환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여자 어린이 화동에게 질문하는 모습. /사진=조선중앙TV 영상 캡처

지난달 초 북한 양강도 농촌 군단위에서 갑작스레 계란 모으기 과제가 주민들에게 내려왔다고 내부소식통이 7일 알려왔다.

북한의 김정숙군 같은 국경지대까지 계란모으기 과제가 떨어져 세대당 4개씩 인민반장이 내도록 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번 지시 배경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평양 귀환 행사와 관련이 있다는 배경 설명을 들은 주민들은 실소를 금치 못하면서 ‘먹고 살기도 힘든 농촌 단위에 닭알(계란)을 4개나 내라고 하는 것은 힘든 과제’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양강도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달 5일 베트남 공식 방문을 마치고 새벽 3시 경 평양으로 귀환한 김 위원장은 군중들의 열렬한 환호 속에 어린 화동 2명이 전달하는 꽃다발을 받았다. 당시 이 아이들을 껴안으면서 김 위원장이 ‘먹고 싶은 게 있느냐’라고 물었고, 아이는 ‘닭알이 먹고 싶다’고 했다는 것이다.

북한 조선중앙TV가 공개한 환영 행사를 담은 영상에서 김 위원장이 화동이 전달한 꽃다발을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에게 넘겨주고 화동을 끌어안으며 볼에 입맞춤하고, 무릎을 대고 바닥에 앉아 대화를 하는 장면이 나온다.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원수님(김 위원장)은 아이들에게 닭알을 충분히 먹이라’고 말씀하셨는데 당에서 농촌 군에서 책임지고 닭알을 애육원(고아원) 등 어린이 시설에 공급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협동농장과 농촌세대가 닭을 키운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면서 그는 “형편이 나은 도시에서 닭알을 걷으면 시장에서 사서 내니까 별 문제가 없는데 살기 힘든 농촌은 닭알 4개 내기도 쉽지 않다”면서 “주민들이 자기 자식도 먹이기 힘든 닭알을 남의 집 자식들 먹인다며 내라고 하니 당연히 비난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