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버섯의 나라로 만들라’ 수령 유훈 관철” 강조








▲김정은이 북한군 제534군부대 산하 1116호 농장에 건설된 버섯공장을 현지지도했다고 노동신문이 16일 전했다. 534부대는 군의 보급을 전담하는 인민무력부 후방총국 산하 기관으로 알려졌다./사진=노동신문

북한 김정은이 북한군 제534군부대 산하 1116호 농장에 건설된 버섯공장을 현지지도했다고 노동신문이 16일 전했다. 534군부대는 군의 보급을 전담하는 인민무력부 후방총국 산하이며 이들 농장들은 주로 평양 인근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제534군부대에서는 맛있고 영양가 높은 버섯을 우리 군인들과 인민들에게 더 많이 먹이시려고 마음써오신 위대한 대원수님들의 숭고한 뜻을 받들고 1116호 농장에 현대적인 버섯공장을 건설했다”면서 “버섯공장은 원료처리, 접종, 배양, 재배 등 생산방법이 공업적이고 집약화 수준이 높다”고 소개했다.


버섯공장을 둘러본 김정은은 최신기술을 도입한 실내 버섯재배장을 불과 몇 개월 만에 건식공법으로 건설하고, 모든 재배실 상태를 관찰할 수 있는 자동화된 감시조종체계를 만든 것에 만족감을 표했다. 이어 “생산원가를 줄이면서도 적은 노력으로 버섯 생산량을 늘리자면 현대적인 과학기술을 적극 받아들이고 생산면적을 최대한 이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곳을 시범으로 군대와 사회에서 버섯공장들을 대대적으로 건설해야 한다”면서 “이런 버섯 공장을 나라의 곳곳에 건설해 우리나라를 버섯의 나라로 만들어야 한다고 하신 수령님의 유훈을 관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시찰에는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 장정남 인민무력부장, 전창복 인민무력부 제1부부장 겸 후방총국장, 한광상 당 재정경리부 제1부부장, 김경옥 당 조직부 제1부부장, 황병서 당 조직부 부부장, 마원춘 당 재정경리부 부부장 등이 동행했다.









▲김정은이 북한군 제534군부대 산하 1116호 농장에 건설된 버섯공장을 현지지도했다고 노동신문이 16일 전했다. 김정은은 버섯공장을 곳곳에 건설해 버섯의 나라로 만들어야 한다는 수령님(김일성)의 유훈을 관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사진=노동신문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