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방미 결과에 만족… “2차 정상회담 과업 제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3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으로부터 북미고위급회담 결과를 보고 받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밝혔다. / 사진=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을 방문하고 돌아온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을 만나 방미 결과를 보고받았다.

24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전날 김영철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제2차 조미(북미) 고위급 회담 대표단 성원들을 만나 미국 워싱턴 방문 결과를 청취했다. 또한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제2차 조미수뇌상봉(북미정상회담)에 큰 관심을 가지고 문제해결을 위한 비상한 결단력과 의지를 피력한 데 대하여 높이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긍정적인 사고방식을 믿고 인내심과 선의의 감정을 가지고 기다릴 것”이라면서 “조미 두 나라가 함께 도달할 목표를 향하여 한발 한발 함께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회담 결과에 만족을 표시하면서 2월로 예정된 제2차 북미정상회담 실무준비를 위한 과업과 방향을 제시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통신은 구체적인 정상회담 실무준비를 위한 과업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미국과 북한은 워싱턴 고위급회담과 스웨덴 실무협의를 진행하는 등 2차 북미정상회담과 비핵화 및 상응 조치에 대한 논의에 속도를 내고 있다. 또한, 김 위원장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친서를 전달받았다고 통신은 전했다.

한편, 23일 김 위원장에게 방미 결과를 보고한 김 부위원장은 북한 정부, 정당, 단체 연합회의에도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방미 결과 보고와 연합회의 중 어느 것이 먼저 진행됐는지는 밝혀지지는 않았다.

조선중앙통신은 “정부, 정당 23일 인민문화궁전에서 진행됐다”며 “이 자리에 양형섭 동지, 김영철 동지, 로두철 동지,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북측본부, 민족화해협의회 성원들을 비롯한 공화국 정부, 정당 참가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회의에서는 남북교류의 전면적 확대 등을 담은 ‘전체 조선(북한) 민족에게 보내는 호소문’이 채택됐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