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무리한 대외정책으로 고립 자초”








열린북한방송 주최로 30일’김정은 정권 2년 평가와 남북관계 전망’ 세미나가 열렸다./사진=오세혁 기자

올초 북한이 대외 긴장을 고조시키다 갑자기 유화적인 태도로 급변한 것은 김정은이 무리한 대외정책을 펴다 고립돼 어쩔 수 없이 변화를 선택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열린북한방송 주최로 30일 열린 ‘김정은 정권 2년 평가와 향후 남북관계 전망’ 세미나에서 발제자로 나선 이광백 자유조선방송 대표는 “올해 상반기 김정은 정권이 강경자세에서 태도를 바꾼 것은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의 성과라기 보다는 연이은 핵실험과 정전협정 백지화, 개성공단 중단이라는 무리한 ‘자충수’를 둠으로써 스스로 고립을 자초한 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3차에 걸친 핵실험으로 핵무기를 손에 넣었고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도 성공했지만 정권유지를 위해서는 경제난 해결과 외화가 필요했하”면서 “상반기 (이러한) 군사적 협박을 강도 높게 실시했지만, 경제적 보상을 얻지 못하자, 하반기부터는 대화국면을 통해 개성공단 정상화 및 경제 지원을 끌어내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 대표는 “정부가 현상 유지를 위한 관리보다 북한 변화를 목적으로 한 통일 준비전략과 정책을 분명하게 준비해야 한다”면서 “북한이 먼저 가면 따라 가는 패턴에서 벗어나 향후에는 주도권을 가지고 북한의 변화를 유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손광주 데일리NK 통일전략연구소장은 “북한은 최근 핵실험, 미사일 실험으로 김정일의 선군 정책을 뚜렷하게 계승하고 세습통치를 안정화 시키는 데 집중했다”면서 “하지만 전략면에서 김정은은 김정일 보다 단순하고 서투른 면을 보여주었다”고 진단했다.


손 연구소장은 “김정은 정권에 들어서 당중심의 통치가 실시됐고 김 씨 가문 외에는 절대로 다른 통치자가 없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이전 당의 유일사상체계를 당의 유일영도체계로 개칭하고 김일성·김정일을 의미하는 백두 혈통을 강조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정치국 상무위원회라는 당의 최고 기관에는 김정은, 장성택, 최룡해, 김영남 등 최소한의 인원으로 구색만 맞췄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