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로드먼 농구경기, 미북 상호 이해 계기”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6일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출신 데니스 로드먼의 방북을 언급하며 “미국이 북한의 자주권을 존중한다면 그에 맞게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이날 ‘자주권존중의 원칙에서 친선관계를 발전시킬 것이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김정은 영도자께서 조(북한)미 사이의 농구경기는 두 나라 인민들 사이의 이해를 도모하는 훌륭한 계기가 된다”고 말했다면서 “미국이 이제라도 우리나라의 자주권을 존중하며 간섭하지 않고 선의적으로 나온다면 우리도 그에 맞게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이어 “비록 지난 시기 불미스러운 관계에 있던 나라들이라 할지라도 우리나라의 자주권을 존중하고 우리를 우호적으로 대한다면 국가관계를 개선하고 정상화해나가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미국과의 관계 문제에서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신문은 “만일 미국이 우리를 반대하여 계속 압력을 가하고 힘을 사용하는 데로 나간다면 강위력한 자위적 힘을 가진 선군조선은 그에 단호한 대응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아울러 “조미사이의 정전상태, 교전관계를 해소하는가 못하는가, 조선반도에서 항구적인 평화가 보장되는가 못되는가 하는 것은 미국의 태도에 달려있다”면서 “조선반도의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평화를 보장할 의사를 가지고 있으며 우리와 관계를 개선할 입장이라면 대조선적대시 정책을 버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