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두려워하는 대북방송 통한 심리전 강화해야”



▲31일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과 대북방송협회 주최로 ‘대북미디어의 효과와 정책방향 언론간담회’가 열렸다. /사진=김혜진 데일리NK 인턴기자

최근 발생한 북한의 포격 도발과 대화 제의, 남북 합의 등의 과정을 통해 대북 확성기 방송의 효과가 증명된 가운데, 우리 정부가 대북 미디어(전단, 라디오, TV)를 더욱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31일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실과 대북방송협회가 공동주최한 ‘대북미디어의 효과와 정책방향 언론간담회’에서 하 의원은 “이번 8.25 합의에서 확성기 방송은 김정은 정권이 가장 두려워하는 대북심리전 수단이라는 점이 증명됐다”며 “우리 정부도 이번 기회를 통해 확성기방송과 대북미디어를 중심으로 대북정책을 근본적으로 재구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번 북한의 도발 상황에서 대북확성기 방송을 재개한 것은 잘한 결정”이라면서 “하지만 사이버테러와 같은 무력도발을 했을 때 우리가 바로 대처할 수 없는 상황일 경우가 있을 수 있다. 이럴 때에는 대북미디어를 통한 보복이 더욱 큰 효과를 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심리전 수단인 확성기 방송은 휴전선 부근에 있는 북한 군인들만 청취가 가능하다면서 휴전선 외의 주민들에게 확성기 방송을 하는 것은 널리 퍼지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상황에도 맞지 않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하 의원은 우리가 북한의 다양한 도발에 맞설 수 있는 정책으로 대북미디어 수단을 강화해야 한다며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과 같은 고강도 도발을 할 경우에는 대북방송을 이용해 위협을 줄 수 있어야 한다”고 부연했다.

하 의원은 특히 대부분의 유럽 국가들에서 사용되는 텔레비전 방송 시스템인 PAL방송국을 북한과 가까운 경계지역 인근 중턱에 세워 북한이 강한 도발을 할 경우 즉시 대북방송을 튼다는 위협을 줄 수 있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광백 국민통일방송 대표는 “국내 민간 대북방송에 대해 북한 정부가 확성기보다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지만 보이지도 들리지도 않기 때문에 주민들이 듣는 것을 막을 수는 없을 것”이라며 “현재 민간대북방송은 북한 주민을 위한 미디어로서 그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유입시켜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대표는 “민간대북방송국들이 외국방송사의 단파를 빌려 북한으로 방송을 송출하고 있는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정부에서 민간대북방송사에게 AM주파수를 할당해 주는 것이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통일을 위해 노력하는 민간대북방송사를 통해 대북방송을 듣는 북한주민들의 수가 더 늘어날 수 있다”면서 “해외보다는 국내에서의 송출을 통해 많은 수(100만~300만 명)의 북한 주민이 들을 수 있다면 북한 사회가 점진적으로 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