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동생, 요코타 메구미 딸 보호관리”

북한 김정은의 여동생인 김여정이 북한에 납치된 일본인 요코타 메구미의 딸을 보호 관리하고 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26일 ‘납북자가족 모임’ 최성용 대표의 말을 인용, “요코타 메구미의 딸인 김은경(24)을 김정은의 여동생인 김여정이 특별 보호 관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최 대표는 “북한의 여러 소식통으로부터 확인했다”면서 “소식통에 의하면 김여정이 김은경의 신변을 관리하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 12월 김정일의 사망 이후로, 김정은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김은경은 대체로 자유롭게 행동하고 있지만, 우발사고를 막으려고 나이가 비슷한 김여정의 관리하에 둔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김여정과 김은경은 조선노동당 관련 업무를 함께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북한이 김은경을 관리하는 것은 향후 일본과의 교섭에서 유효한 카드로 활용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요코타 메구미는 중학교 1학년이던 1977년 11월 일본 니가타현에서 납치됐고, 한국인 납북자 김영남과 결혼해 1987년 김은경을 낳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경씨는 2006년 금강산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통해 친할머니를 만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