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대방으로 위장한 프락치 입국 차단’ 지시”

북한 김정은이 북중 무역을 하는 대방들이 내부 정보 유출이나 외부 정보를 유입시키고 있다고 판단, 이들의 입국을 불허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의 대북 소식통은 14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3월 2일 에볼라가 해제되면서 중국 대방(무역업자)들이 조선(북한)에 들어갈 수 있다는 것에 대한 희망에 부풀었으나, 북한 당국이 허가를 안 해주고 있다”면서 “국가 간 무역은 정상적으로 이뤄지지만 무역업자들 간의 교류는 거의 단절되다시피 됐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김정은이 3월경 ‘조국에 도움이 안 되는 외국인들의 출입을 자제시킬 것’에 대한 지시를 내렸다”면서 “순수하게 무역을 하는 대방들도 있지만 북한 당국이 판단하기에 공화국에 위해(危害)를 가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판단해서 김정은이 이 같은 조치를 내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북한을 드나드는 무역 대방들 중에는 무역을 하면서도 북한 내부 동향이나 정보 등을 외부에 알려주고 돈을 받는 사람들이 있다”면서 “북한 당국은 이러한 사람들을 통한 내부정보 유출이나 반대로 외부 정보 유입 등에 대해 경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북한 당국은 중국인들이 정보원이나 프락치로 활동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 것 같다”면서 “이는 최근 한국 정보원 간첩들이라고 주장한 김국기 등이 중국 조선족과 화교(華僑) 등을 통해 정보를 뽑아냈다고 언급한 점에서도 잘 드러난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중·조(북한) 국경 세관을 통해 출입하는 사람들이 이전에는 10명이라고 했다면 지금은 3명 정도로 급격히 줄었다”면서 “최근에는 안쪽(북한)과 전화하기도, 돈을 보내기도 힘든 상황이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최근 북한에 들어가는 중국 무역업자들은 격리조치가 실시되기 전에 이미 출입허가를 받은 사람들이다. 격리조치가 해제된 소식에 출입허가 신청을 했지만, 지금은 대방들을 국가 위해자라고 보고 북한 당국이 허가를 내 주지 않고 있다는 것.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