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대남테러 역량결집 지시…독극물·납치 우려”

북한 김정은이 최근 대남(對南) 테러를 위한 역량 결집을 지시했으며, 대남·해외공작 총괄기구정찰총국이 이를 준비하고 있다고 국가정보원이 18일 밝혔다. 

국정원을 비롯한 정부 당국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안보상황 점검 당정 협의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보고했다고 국회 정보위원회 여당 간사인 새누리당 이철우 의원이 전했다.

이 의원은 브리핑에서 “김정은이 남한에 대한 테러, 사이버테러의 역량을 결집하라는 지시를 했고 정찰총국에서 이를 준비하고 있다”며 “우리 관련 정보를 지속적으로 수집하고 있다고 보고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북한은 7차 당대회를 준비하는 데에 모든 초점을 맞춰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했고, 개성공단 폐쇄 조치도 자기들이 적극적으로 추진했다는 동향보고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북한은 탈북민 등을 상대로 독극물 공격이나 납치 등의 테러를 감행할 가능성이 있으며, 우리 정보당국도 관련 첩보를 수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북한의 테러는 반북 활동가, 탈북민, 정부 인사 등에 대한 위해를 가하는 형태로 나타날 수 있다”면서 “이들에 대한 독극물 공격, 종북 인물들을 사주한 테러 감행, 중국 등으로 유인한 뒤 납치 등의 가능성이 다분하다”고 설명했다.

또 “북한을 비판하는 언론인 등에게 협박 소포·편지를 발송하거나 신변 위해를 기도할 수 있다”면서 “그밖에도 지하철, 쇼핑몰 등 다중이용시설과 전력, 교통 등 국가기간시설 등이 테러 목표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북한의 테러 시도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국정원은 이를 대비하기 위한 입법을 서둘러 달라고 정치권에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국정원이) 테러방지법과 사이버테러방지법을 빨리 처리해달라고 건의했다”고 전했다.

한편, 외교부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안과 관,련 “최근 한·중 외교차관 회담을 통해 중국에 협조를 요청했고, 중국도 과거보다 강력하고 실효성 있는 제재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있다”면서 “2월 말 결의안 통과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