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내년 5월 러시아 방문 가능성”

북한 김정은이 내년 5월 러시아를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고 일본 아사히 신문이 17일 보도했다.


신문은 일본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러시아는 내년 5월 9일 열리는 대(對) 독일 승전 70주년 기념행사에 김정은을 초청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북한은 ‘김정은 특사’로 지난달 러시아를 방문한 최룡해 노동당 비서를 통해 이 문제를 타진했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김정은의 러시아 방문이 실현되면 2012년 북한의 최고지도자에 오른 후 첫 외국 방문이 된다. 또 러시아 방문이 성사되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도 진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신문은 북한 측은 러시아의 승전 기념행사에 다른 정상들과 함께 참석하는 형태가 아닌 김정은의 단독 방문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에 실제로 5월 러시아를 방문할지는 김정은 본인이 최종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러시아의 김정은 초청은 동북아 정세와 관련한 발언권을 늘리고, 북한을 통과해 한국으로 연결되는 가스관 설치 사업과 관련한 북한의 협력을 얻는 등의 정치·경제적인 목표에 따른 것으로 관측된다. 


또한 북한 입장에서는 핵실험으로 인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작년 ‘친중파’였던 장성택 처형 이후 악화된 북중관계 등으로 순탄치 않은 정세를 돌파하기 위해 김정은의 러시아 방문에 적극적인 입장일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
Avatar
북한 경제 IT 석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