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내년에도 김정일 보좌”…”쌍두 지도체제 지속”

북한 고위관리가 김정은이 내년에도 김정일을 보좌할 것이라고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9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홍선옥 최고인민회의 부의장은 지난 10월말 북한을 방문했던 유럽의회 한반도관계대표단에게 2012년을 김정일이 활발한 지도력을 보여주고 청년대장 김정은의 보좌로 힘차게 나아가는 해로 묘사했다.


미국 해군분석센터(CNA)의 켄 고스 해외지도부연구담당 국장은 이에 대해 “지도가 아니라 보좌라고 표현한 것은 김정은이 당분간 지도권을 독점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나타낸다”고 분석했다.


이어 “김 위원장이 지도자로서 주도권을 갖고 김정은이 보좌하는 권력 승계 2단계, 김 위원장과 김정은의 역할의 비중이 바뀌게 되는 것이 권력 승계 3단계로 볼 때, 2단계 ‘쌍두 지도체제’가 2012년 9월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크리스티안 엘러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유럽의회 한반도관계 대표단 6명은 지난 10월29일부터 6일간 남북한을 차례로 방문하고 북핵 문제 등 한반도 현안을 논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