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나이 대뇌피질 미성숙…충동조절 부족”

김정은의 나이가 국제사회에 불안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의학적 분석이 제기돼 관심을 끌고 있다.


김정일은 지구상에서 핵무기를 작동시킬 수 있는 가장 나이 어린 지도자이다. 만약 그가 제대로 판단을 하지 못한다면 한반도뿐만 아니라 아시아는 물론 전 세계의 재앙이 될 수도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24일 뇌신경학자들의 분석을 통해 “김정은의 연령으로 추정되는 28, 29세는 인간의 뇌 발달 과정의 마지막 단계로 충동을 자제하고 장기적인 계획을 세우는 데 중요한 대뇌피질의 앞쪽 부분이 완전히 성숙하지 않은 나이”라고 분석했다. 


미국 플로리다 애틀랜틱대의 데이브 브조크룬드 발달심리학 교수는 “20대들이 테크놀로지, 스포츠, 음악, 수학과 같은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지만 이는 절대적이고 액면 그대로 정보를 받아들이는 분야이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라고 말했다.


권력자들의 관계, 다양한 속내를 꿰뚫어야 하는 지도자 입장에서 정확한 판단을 내리기가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다. 북한 권력의 불안이 김정은의 성장환경과 경험부족 등에서 비롯될 수 있다는 분석과 일맥 상통한다.


WP는 또 김정은이 스트레스 없이 애지중지 자라온 탓에 그가 직면한 문제들이 얼마나 중요한지 등을 이해하고 판단할 지력을 갖추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