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김정일 4주기 맞아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17일 0시(북한시간), 김정은을 중심으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박영식 인민무력부장, 리영길 총참모장,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서홍찬 인민무력부 제1부부장, 조남진 총정치국 조직부국장, 렴철성 선전부국장, 리용주 해군사령관, 오금철 총참모부 부총참모장 등이 김일성과 김정일의 시신이 안치된 평양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고 있다. / 사진출처=노동신문 

김정은이 아버지 김정일 사망 4주기를 맞아 17일 0시(북한시간) 김일성과 김정일의 시신이 안치된 평양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노동신문이 전했다.

신문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민족 최대의 추모의 날인 12월 17일 0시 금수산 태양궁전을 찾으셨다”면서 “조선인민군 지휘성원들이 함께 참가했다”고 밝혔다.

신문에 실린 사진에 따르면, 이번 참배에는 김정은을 가운데 두고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박영식 인민무력부장이 양 옆에 섰으며, 이밖에 리영길 총참모장과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서홍찬 인민무력부 제1부부장, 조남진 총정치국 조직부국장과 렴철성 선전부국장, 리용주 해군사령관, 오금철 총참모부 부총참모장 등이 함께했다. 작년 3주기에 참석했던 리설주와 김정은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은 이날 참석하지 않았다.

이를 두고 신문은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의 서거 4돌을 맞이하는 우리 군대와 인민은 조국과 혁명 시대와 역사 앞에 영구불멸할 업적을 쌓으신 위대한 장군님을 가장 경건한 마음으로 추모하고 있다”고 선전했다.

이 자리에서 김정은은 김일성과 김정일 입상에 자신의 명의로 꽃바구니를 전하고, 김정일의 시신이 안치된 영생홀에서 경의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외선전용 매체들도 이날 김정일 사망 4주기를 맞아 추모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한편 김정은에 대한 충성을 독려했다.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우리 민족끼리의 새 시대를 열어주신 민족의 태양’이라는 글을 통해 “우리민족끼리는 가장 숭고한 애국애족의 이념”이라면서 “이처럼 거대한 견인력을 가지는 애국의 대명제를 제시해주신 분이 위대한 김정일 동지이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매체는 “오늘 우리 민족의 진두에는 위대한 수령님들의 조국통일 유훈을 철저히 관철해 나가시는 경애하는 김정은 원수님께서 계신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조선중앙방송도 이날 오전부터 김정일의 ‘업적’을 기리는 차원에서 ‘김일성헌법제정’ ‘군력강화’ ‘여성군인 우대’ 등의 내용을 내보냈다.

한편 지난해 ‘3년 탈상’의 의미로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에서 대규모 중앙추모대회를 진행했던 북한은, 아직까지 올해 추모 행사를 개최했다는 소식을 전하지 않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