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기독교 접한 주민체포 혈안…’1호명령’ 하달”

북한이 중국에서 기독교를 접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사여행자(친척 방문자)들을 체포하기 위해 국가보위부와 정찰총국 요원 및 중국 내 북한 영사관 직원들까지 총동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체포 임무는 그동안의 활동보다 강력해진 것으로 ‘김정은 1호 명령’에 따른 것이라고 내부 소식통이 8일 알려왔다.

평안북도 신의주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중국에서 교회(기독교)를 배운 사사(私事)여행자들을 잡기 위해 파견된 보위부 요원들이 아직도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중국에서 활동하는 영사관 직원과 여기에 젊고 빠른 정찰총국 전투요원도 투입돼 관련자 체포에 혈안이 돼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어 “이전에는 명단만 확보했는데 지금은 사진을 직접 들고 다니면서 체포 활동을 벌이고 있다”면서 “4월 중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이번 체포 활동은 최근에 원수님(김정은) 명령으로 더욱 강화된 것”이라고 소개했다. 

최근엔 중국 수도인 베이징(北京)에서 5년 넘게 거주하면서 기독교를 접한 것으로 알려진 50대 여성을 체포해 북송(北送)하는 등 지속적으로 관련자 체포 활동을 벌이고 있다는 게 소식통의 전언이다. 

북중 국경 지역만이 아닌 중국 본토 중심으로 활동영역을 넓힌 것은 주민들의 사상적 동요와 이반 가능성을 초기에 단절시키겠다는 북한 당국의 강한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더불어 김정은이 직접 기독교 접촉 주민들의 체포를 지시한 것은 사상교양을 강조하고 있는 움직임의 연장선으로 풀이된다. 최근 남한 선교사 김정욱 씨에 대해 ‘반국가전복음모죄’ 혐의를 씌워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소식통은 “원수님의 방침이기 때문에 중국에 나가 있는 모든 인원들이 동원돼 활동을 벌이는 것”이라면서 “(당국이) 교회 연관자들을 다 잡아들이고 중국 쪽에 있는 망을 다 드러낼 것이라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체포 활동에 적발된 주민들은 ‘정치범 수용소로 압송’ 등의 강력한 처벌이 내려질 것이란 점에서 사사여행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제기된다.

한 고위 탈북자는 “그동안 북한이 남아 있는 가족들을 협박하거나 전화를 통해 회유해왔지만 이번에는 더 악랄한 방법을 쓸 수 있다”면서 “이런 시기에는 안면이 있는 사람들만 만나든지, 돌연 연락을 취하는 사람에 대한 경계심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북한 당국이 중국 친척 방문에 대한 허가를 해주지 않아 사사방문자 숫자가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의 대북 소식통은 “조선(북한)에서 나오는 사람은 친척 방문자로 해서 나오는 것은 없고, 무역 관련 업무를 보는 일꾼들만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신의주에서 단둥(丹東)으로 아침에 나와 저녁에 들어가는 사람이 30명 정도로 평소 때와 달리 반절이 줄어들었다”면서 “이런 무역업자들도 예전과는 달리 돈을 막 쓰지 않고 언행도 조심하는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